Chromecast로 YouTube앱 사용 후기



아직 국내에 크롬캐스트 출시전이라 사용후기가 많이 없는것 같다. 어제 맥북에 크롬캐스트 에뮬레이터를 구현해서 잠시나마 사용해 볼 수 있었고, 사용하면서의 후기를 적어 보려고 한다.


 YouTube말고 Google MusicPlay, Netflix등 몇몇가지가 지원되나 국내서비스를 하지 않아 YouTube앱을 선택 했다.


 



크롬캐스트가 사용할 수 있으면 YouTube앱에서 재생화면에서 액션바를 보면 아이콘이 나타난다. 아이콘만 누르면 핸드폰에는 재생이 멈추고 크롬캐스트가 연결된 장치에 재생이된다. 사용자입장에서는 아주 간단하다. 크롬캐스트는 화면 미러링 방식이 아니고, 스트리밍 URL을 전송하면 크롬캐스트가 직접 재생하는 방식이기때문에 앱에 부화를 주지 않는다. 그래서 재생중 핸드폰의 화면을 끄거나 종료해도 재생은 계속 된다.


 



동영상 시킹기능도 제공되며, 핸드폰의 볼륨 조절키로 볼륨도 제어가 가능하다. 하지만, 앱을 빠져나가 대기화면이라던지, 다른앱에서는 제어가 불가능 하다. SDK에서 이런부분을 좀 챙겨주면 좋을것 같은데.. 아직 약간 디테일하진 않다.


 



그리고  YouTube앱에서 크롬캐스트로 재생중이면 하단에 컨트롤 박스가 뜬다. 지금재생중인곡 정보, 정지/다음곡으로 넘어 가거나 대기열을 볼 수 있는 아이콘들이 배치 되어 있다.


 



대기열 아이콘을 누르면 현재 재생중인 동영상과 대기중인 동영상들이 나오게 되는데, 여기서 재생을 누르게 되면 바로 재생이 된다. 대기열 순서 편집을 아직 지원하지 않는다.


 



대기열에 동영상을 추가 하는 방법은 지금재생중인 동영상 외 다른 동영상을 검색하거나 들어가게 되면 “TV  대기열에 추가” 라는 항목이 생긴다.


 



부가적으로 노티피케이션, 잠금화면일때 재생을 컨트롤 할수 있는 기능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음악앱의 경우에만 이런 컨트롤 기능을 제공하는데, 동영상앱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기능이 들어가있다. 그 말은즉, 동영상을 보면서도 다른작업을 할 수 있다는 뜻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실질적으로 미러링방식이 아닌 자체 재생방식으로 동영상을 재생하면서 다른 작업해도 전혀 느리거나 끊기지 않는다.


 


크롬캐스트의 가장 장점은 손쉬운 사용성과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이다. 단순히 YouTube앱을 사용해봤지만, 이런 컨텐츠앱들이 많아 지게 되거나 이외 재미있는 앱들이 개발된다면 스마트TV는 두려움에 떨어야 할 것이라는 생각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