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에서 워드프레스 이동후기


얼마전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워드프레스로 이동하게 되었다. 사실 텀블러로 이동하려고 했는데, 워드프레스의 막강한 플러그인 기능과 설치형 블로그의 매력에 빠져서 결국 워드프레스로 이동하게 되었다.

 

워드프레스의 장점은 설치형 블로그에 아주 다양한 플러그인과 예쁜 스킨을 뽑을 수 있겠다. 나같은 개발자들이나 설치형 블로그 쓰지 일반인들은 못쓴다는 생각을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 정말 클릭 한번이면 윈도우 프로그램 설치 하는 수준으로 정말 쉽다. 그리고 플러그인도 스마트폰에 앱 설치 하듯이 정말 간편하다.

 

티스토리도 그나마 오픈된 형태이지만 html이나 js정도만 쓸 수 있어 항상 아쉬웠다. 워드프레스는 내가 좀 부족하다 싶으면 바로바로 php를 수정을 할 수 있다. 포털에서 운영하다보니 용량이나 공간제안은 전혀 없는 반면에 워드프레스는 웹호스팅을 받아야 한다. 많이 접속하면 트레픽도 늘려야 되고 돈도 많이 들어 간다.

 

일단, 워드프레스 이동은 정말 잘한 것 같다. 하지만 기존에 사람들이 블로그 URL링크를 다른곳에 퍼다 나른것을 마이그레이션 해야하는데 아쉽게 그러지 못했다. 티스토리에서 워드프레스로 자료를 이동하는 것은 플러그인 하나로 쉽게 할 수 있지만 URL을 만드는 로직이 좀 다르다.

 

티스토리의 경우 글번호와 글제목으로 링크가 만들어 지는데, 나는 이때까지 글번호를 설정하였고 이렇게 설정되어 있던 링크를 공유하고 있었다. 워드프레스도 글번호 URL을 지원하는데 티스토리와의 방식이 좀 다르다.

 

정리 하자면

  • 티스토리를 지금 쓰고 있는 경우 글번호 보다는 제목으로 링크를 만드는 것이 나중에 공유된 링크를 지원가능 하다.
  • 워드프레스는 초보자도 쉽게 쓸수있는건 분명하지만 웹호스팅을 해야하기때문에 돈이 든다.
  • 워드프레스의 플러그인과 스킨 기능이 막강하다.

 

팁!

나처럼 티스토리에서 워드프레스도 이동했는데 링크가 숫자로 공유되고 있었더라면 공유된 링크를 어떻게 유효하도록 할 것인가에 대한 해결책은 다음과 같이 해결 했다.

인덱스 페이지(첫페이지) 로딩시 URL/글번호 의 형태가 들어오면 기존의 글로 넘겨주고 아닌 경우 그냥 새롭게 만든 페이지를 띄우는 방식이다.

이렇게라도 해결 해서 다행이다. 참고로 공유된 링크로 들어 오는 사람들이 블로그 방문객의 80%를 차지 하고 있다는 사실을 구글 애널리틱스 분석을 통해 알았다.

 

워드프레스는 좋지만 기존의 글들에 대한 정리만 확실 하다면 추천!

 




티스토리 초대장받은 블로그 사용율

티스토리는 초대장을 통해서 가입이 이루어진다. 초대장이 없으면 가입이 불가능하다. 초대장은 블로그의 활용내역에 따라 한달에 한번씩 지급된다.

2013년 부터 블로그를 많이 하면서 초대장이 생겨 기회가 될때마다 초대를 해주었다. 


지금까지 초대해준 사람이 약 50명 정도 되는것 같다. 초대해준 사람들의 블로그를 한번씩 들어 가봤더니 다들 만들기만 하고 글을 쓰지 않았다는 슬픈 현실..

사람들의 소유욕인걸까 싶기도 하고..

거의 반 정도는 만들기만 하고 사용하지 않았고, 또 반 정도는 한개 정도씩만 포스팅 하였다. 5%정도가 현재도 꾸준히 사용하고 있었다. 

초대할때 댓글을 보고 잘 할것 같은 사람들만 뽑아서 초대 해줬는데도 이런 결과라니.. 

어떨 수 없는 부분이고 중요한건 블로그가 차세대 SNS가 될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기사를보니 페이스북 사용자들이 천천히 빠져나가고 있다던데, 꾸준히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은 지금도 그렇지만 나중에 대박나는 날이 올 것이다. 

블로그에 구글 웹사이트 번역기 달기

블로그가 한국어 뿐만 아니라 다양한 언어로 접근 가능하다면 방문자 수는 지금보다 훨씬 많은 유입자수가 늘어날 것이다. 블로그의 컨텐츠에 따라 조금은 다르겠지만 나와 같이 소프트웨어 개발과 관련된 글이 많은 경우 오히려 국내보다 해외에서 많이 접속한다. 실제로 블로그 제목이 영어로 된 경우 해외 유입자가 국내 유입자보다 많은 경우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제목만 영어일뿐 내용은 모두 한국어라서 들어와도 글을 못보는 외국인들이 많다. 그렇다고 해서 미천한 영어실력으로 포스팅을 할 수 없는 노릇이다. 

외국인이 조금이라도 내 블로그를 통해서 정보를 얻어 가기위해 구글 웹사이트 번역기를 달아주면 된다.

구글 웹사이트 번역기 링크를 통해 플러그인을 제공해준다. 설정 후 웹사이트에 코드를 넣기만 하면된다. 

구글 애널리틱스를 통해서 번역 트래픽을 추적할 수 있게 설정도 가능하니, 얼마나 번역을 많이 사용하는지 분석 해보면 좋을듯 하다.



번역

티스토리 사용자는 사이드에뉴에 위처럼 코드를 넣어 사용하면 좋을것 같다.

[서평] 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

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
국내도서
저자 : 남시언
출판 : 마음세상 2013.07.22

상세보기

올해의 목표중 하나가 파워블로거가 되는것이였다. 그래서 올해 초부터 블로그에 많은 관심을 쏟아 부었다. 1D1P(1일 1포스팅)도 시도해보고 블로그 디자인도 여러가지 시도도해 보다가 점차 흥미를 읽어갈때쯤 이책이 눈에 들어 왔다.

“누구나 블로그는 가질 수 있다. 하지만 누구나 블로그를 운영 하지 못한다” 

그렇다. 누구나 클릭 몇번만으로 블로그를 만들 수 있지만, 그안에 들어갈 컨텐츠를 꾸준히 올린다는게 쉽운일이 아니다. 나도 처음에 매일 무었을 올릴까 많이 고민하고 골머리아파했던 적이 있다. 

하지만 이책에서는 글을 그렇게 잘쓸 필요가 없다 라고 말한다. 

콘텐츠에 대한 평가는 자기가 하는게 아니라, 구독자들이 하는 것이기에 블로거는 무작정 자기의 경험을 올리면 된다고 했다. 그리고 누가 처음부터 글을 잘쓰겠는가. 점점 계단 한칸씩 올라가듯 점점 잘쓰게 된다고..

블로그를 통해 자기의 꿈을 이룰수 있다고 말한다. 자기의 PR도구중 가장 완벽한게 블로그라고 말한다. 

나도 지금 생각 해보니 블로그 덕을 많이 받은것 같다. 대학교 시절 앱을 배포했던곳도 블로그이고, 인터뷰 요청온 것도 블로그를 통해서였다.  

그리고 올해 초반 블로그를 통해 느낀점이 하나 있다. 많이 포스팅 하는것도 좋고, 여러가지 블로그를 통해 글을 정리 하는것도 좋지만, 다른 블로그에 없는 자기만의 스토리를 올리는 것에 방문객은 열광 한다는 것이다. 좋은글 하나로 인해 방문객은 기하 급수적으로 늘어 날수 있다는 것이고, 그렇게 포스팅을 해야 된다는 압박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요즘 글 하나 쓸때도 정성스럽게 쓰고 있다. 

아무튼, 

“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를 통해 앞으로 꾸준히 블로그를 운영하겠다는 생각을 다시한번 다짐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던 것 같다.

[자축] 블로그 누적방문자 30만명

2007. 9. 19 






위의 날짜는 이 블로그를 생성했던 날입니다. 벌써 6년 이라는 시간이 흘렀는데, 오늘 누적 방문객 300,000을 넘었습니다. 그리고 누전된 글이 300개 이고, 이 글은 301번째 글입니다. 개발된 내용이 주요 포스팅되는 글입니다. 이런 개발자 분들이 제 블로그를 바탕으로 세상을 좀 더 편하게 만드셨으면 좋겠습니다.




30만 명 많다면 많지만 적다면 적습니다. 


앱을 출시해서 3달에 약 30만명의 유저를 모아본기억이 있습니다. 6년이 넘는 기간동안 30만명의 방문객이라고 하면 앱보다 아주 적고 초라한 숫자입니다. 하지만 제 글을 바탕으로 만든 무언가가 사용자가 사용하고 있다고 봤을때 오히려 !30만(30만 팩토리얼)이 되지 않을까 생각 합니다.






그래서 앞으로도 꾸준히 블로그를 통해 좋을글을 쓸 계획입니다.








그리고 플립보드를 통해 좀더 쉽게 안드로이드 개발관련 컨텐츠를 볼 수 있도록 매거진도 만들었습니다.





현재 33명이 구독중이네요:)




30만명, 300개의 포스팅, 33명의 매거진 구독자 분들.. 3과 인연이 깊네요..




아래 URL을 통해 구독 하시면 됩니다.


https://flipboard.com/section/안드로이드-앱-개발-이야기-bYE9aZ






 















1D1P (1일 1포스팅) VS 1W1P (1주 1포스팅)

1D1P (1일 1포스팅) VS 1W1P (1주 1포스팅)

블로그를 다시 시작한지도 1달반 정도가 지났다. 

그 동안의 리포트를 보면 일 최대 2,000명, 누적 218,000여명, 다음 View IT분야 60위

한달 정도 1일 1포스팅을 했으며 나머지 1주 1포스팅을 하면서 내가 느낀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1일 1포스팅은 블로그 초기에 가능하며 파워블로거가 아닌이상 참 어렵다. 학생이나 직장인같이 뭔가를 같이 하고 있을땐 더 어렵다. 어려운 만큼 컨텐츠의 퀄리티는 떨어지게 되지만, 많은 포스팅으로 인해 사용자 유입이 늘어날 확률이 높아진다. 

반면 1주 1포스팅은 사용자 유입이 줄어들긴 하겠지만 질 좋은 콘텐츠를 올릴 수 있는 장단점이 있다.

1일 1포스팅

사용자 유입 ↑

사용자 재방문 및 방문시간 ↓

컨텐츠 질 ↓

1주 1포스팅

사용자 유입 ↓

사용자 재방문 및 방문시간 ↑

컨텐츠 질 ↑

이처럼 단순히 방문객을 늘릴목적이라면 1일 1포스팅을 하면서 콘텐츠를 많이 올리면 된다. 1일 1포스팅을 하더라도 콘텐츠의 질만 높일 수 있다면 좋겠지만, 파워블로거가 아닌이상 생각 보다 쉽지 않다. 그리고 1일 1포스팅할정도로 컨텐츠를 내가 만들어낼지에 대해 의문이다. 

나도 한달동안 1일 1포스팅을 했는데, 매일 “무엇을 적어야 될까”라며 많은 고민을 했다. 나는 개발자 이기에 많은 컨텐츠를 가지고 있다고 자부했지만 막상 글로 표현하자니 힘이들었다. 내가 아는 정보를 누군가에게 쉽게 설명하기란 참 힘든것 같다.

아인슈타인이 “내가 알고있는것을 다섯살 아이가 알아들을 정도로 설명하지 못하면 아는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듯이, 내가 아는것을 정말 쉽게 글로 표현 한다는 것은 참 어렵다.

사실 블로그를 보면 2080법칙 처럼, 20%의 콘텐츠가 80%의 방문객을 끌여들인다. 얼마전 다른 블로그에 전혀 없었던 컨텐츠를 올렸더니 방문객 수는 물론 유입자들의 만족으로 인해 댓글을 남기곤 한다. 그렇다보니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도 있게 되었다. 

파워블로그들은 블로그의 생명은 “소통“이라고들 말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질 좋은 컨텐츠 즉, 나만의 컨텐츠를 만들면 저절로 소통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최대한 질 좋은 포스팅을 위해 1주 1포스팅으로 바꾸게 되었다.

어떤 블로그에도 없는 나만의 콘텐츠를 가지고, 다섯살 아이가 알아들을수 있는 글을 쓰는것이 파워블로그로 가는 길이라고 생각된다.

Facebook Social Plugins을 이용한 블로그(티스토리)에 댓글 기능 추가

요즘 SNS중에 페이스북을 많이 사용하는데, 페이스북에는 여러가지 컨텐츠를 포괄하기 위해 소셜 플러그인을 제공하고 있다.

특정 블로그나 웹페이지 사이트에서 웹을 공유하기, 댓글, 좋아요등을 사용 할 수 있는 플러그인이다.

   

그 중에 가장 많이 활용 할수 있는건 바로 댓글 기능이다.

댓글기능에 플러그인을 추가 하는 방법을 하나씩 살펴 보자.

먼저 아래의 페이스북 개발자 사이트로 들어가서 색상이나, 사이즈, 포스팅 갯수등 설정 후  Get Code 클릭하면 끝이다.  

http://developers.facebook.com/docs/reference/plugins/comments/

그러면 아래 처럼 코드들이 나온다. HTML5나 아이프레임등 형식으로 넣을 수 있다.

HTML5로 예를 들어 넣어 보겠다.

이걸 내 블로그나 홈페이지에 넣으면 끝이지만, 

아래 data-href는 사이트에서 고정된 주소가 아니라 페이지에 맞는 주소로 변해야 한다.

예를 들어 티스토리 블로그의 경우 치환자라고 해서 블로그URL 뒤에 상세페이지 URL을 치환 해준다.

티스토리 블로그의 URL이 http://www.kmshack.kr이라고 치면 data-href에는 “http://www.kmshack.kr[ ##article_rep_link## ]” 이렇게 주면 페이지 별로 URL이 바뀐다.

* 치환자가 치환되어 [# #] 사이에 공백을 넣어 두었으니 실제 사용시 붙이도록 하자.



자 이제 댓글 기능이 필요한 페이지에 넣으면 된다.

이런 댓글 뿐만 아니라 회원가입, 좋아요, 공유하기 등 많은 소셜 플러그인이 있으니 필요하다면 사용해보자.

http://developers.facebook.com/docs/plug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