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4 과연 혁신일까?



갤럭시S4 과연 혁신일까?

삼성전자는 3월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삼성 언팩 2013을 개최하고 세계 최초로 갤럭시 S4를 공개 했습니다.


 

하드웨어


S4의 디자인은 S3와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5인치 대형 화면441ppi의 풀HD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 했습니다.

441ppi이면 480dpi(xxhdpi)급으로 dpi를 마추었을것 같네요.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 입장에서는 새로운 dpi 출시를 반갑게 여기지는 않을것 같은데, 어쨌음 엄청난 고화질의 디스플레이라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두께는 7.9mm, 130g 으로 갤럭시S3보다 얇고 가벼워 졌습니다. 컬러는 화이트, 블랙 두가지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언제나 그랬듯 추후 다양한 컬러로 출시 될계획입니다.

또 한가지 터치스크린의 감도를 개선하고 상황별로 터치인식을 최적화 하여 장갑을 낀 상태에서도 터치 인식이 가능합니다. 추운겨울 장갑을 벗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는 후면 1300만 화서 전면 200만 화소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듀얼 카메라기능이 탑제 되어 있습니다.

OS는 안드로이드의 가장 최신 버전인 4.2.2(젤리빈)를 탑재하고 있으며, 1.9GHz 옥타코어, 쿼드코어로 출시 된다.

소프트웨어


사실상 하드웨어 스팩은 그렇게 놀라울 새로운 혁신적인 것은 없어보입니다. 이런 혁식은 소프트웨어에서 나오는데, S4에서는 사용 편의성을 강화한 신기술을 대거 탑재했습니다.

삼성프마트포즈

사용자가 동영상을 볼때 시청중 시선을 다른곳으로 옮기면 동영상이 몸추고, 다시 화면을 보면 별도의 조작없이 비디오가 다시 재생되는 기능입니다.

삼성스마트스크롤 

사용자의 시선을 인식해서 화면의 기울기에 따라 화면을 위아래로 움직이는 기능입니다.

에어뷰

손가락을 화면 위로 올리면 내용을 미리 볼 수 있는 기능으로 S펜 없이도 손가락만으로 가능합니다.

에어 제스쳐

화면 위의 손의 움직임을 적외선 센서로 인식하여 전화를 받거나 음악곡을 넘기는 기능입니다.

S 보이스 드라이브

음성으로 메시지 전송, 메모, 음악 컨트롤등 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S 트렌스레이터 

이메일, 문자등 메시지를 번역해 텍스트는 물론 음성으로도 들을 수 있는 기능입니다.

부가적인 측면 


탑재된 여러가지 센서를 통해 건강 상태와 웰빙정보를 확인 할 수 있는 S헬스 기능이 있습니다. 이후 주변 기기와 연동을 통해 더욱 활장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대 6가지의 LTE 주파수를 지원 하는 핵사벤드를 채용하여 전세계 거의 모든 LTE망을 지원합니다.

 

 

국내 언론사들은 스팩이 놀랍니, 혁신적이니 떠들지만 절때 그렇지 않다. 소프트웨어는 이미 앱으로 출시된것들이 많으며, 하드웨어도 기존에 개발이 다된것들이다. 아직 정식 출시는 되지 않았지만 그냥 단순히 기존에 있던것을 조립했다는 느낌뿐 혁신적인 느낌은 들지 않는다.


삼성전자가 후발 주자로써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어깨를 나란히 했을지 모르겠지만, 이런 것을 가지고 혁신이라고 말한다면 앞으로 스마트폰 업계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삼성전자도 이제 느끼고 있을 것이다. 이제 더 이상 우려먹을게 없다는 것을..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 된다.




종이책 vs 전자책

평소에 책을 즐겨읽는 편으로 2개월 전 부터 책읽는 방식을 종이책이 아닌 전자책으로 바꿔왔다. 2개월 동안 전자책에 대한 리뷰를 하고자 한다.

전자책은 아이패드 미니 기기를 이용하였고 리디북스 앱을 사용하였다.

 

아이패드 미니를 사고나서 출퇴근 시간에 지하철에서 간간히 책을 읽는 다는등 종이책을 읽을때와 다른 점이 생겼다.

이처럼 전자책에 대해 장단점이 있어 한번 정리 해보았다. 아주 개인적인 취향이니 참고만 하기 바란다.

 

 

장점

  1. 가볍고 모든 책을 담을 수 있다.

  2. 종이 책에 비해 컨텐츠(책)의 값이 20~50%까지 싸다.

  3. 언제 어디서든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책을 읽을 수 있다.

  4. 읽으면서 좋은 문장이 있으면 바로 책갈피등 손쉽게 할 수 있다.

  5. 오래보면 눈이 피로하고 종이책보다 집중이 잘 되지 않는다. 종이책에 비해 읽는데 2배정도 걸릴때도 있다.

 

단점

  1. 종이책을 읽을때 처럼 감성이 없다.

  2. 지금 내가 책을 읽는건지 인터넷에서 글을 보는건지 착각 한다.

  3. 종이책 처럼 책장에 책을 하나씩 꽂을때의 그 감성이 없다.

  4. 전자기기이기에 부가기능이 생겨 이것저것 설정해야 되고 내가 진짜 필요 할때 읽지 못 할수도 있다.

 

 

이처럼 아무리 좋은 기기/어플리케이션이라도 전자책이 종이책의 감수성을 대체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종이책을 다시 보기로…

 

 

 

 

Apple EarPods 리뷰 (갤럭시S3에서 사용)


 


 


애플에서 EarPods(이어팟)라는 이어폰을 아이폰5 부터 번들이어폰으로 채택했습니다.


그리서 저는 안드로이드 폰 사용자임에도 불구하고 EarPods 사용해보고 리뷰를 써봅니다.


 


일단 안드로이드 기기에 EarPods은 컨트롤에 문제가 있습니다. 볼륨+,-가 안되고 음성통화시 음성이 전달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음악은 잘되기때문에 이런 컨트롤 문제점을 감소하고 쓰고 있습니다.


 


 


 


외관:


귀에 들어 가는 부분을 인체공학적으로 만들었다고 얼마전 광고가 나오던데, 이건 모든 사람들이 해당하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사람마다 귀가 제각각이기때문에 모든 귀에 마춘다는건 모순이있지요. 그러나 저는 딱맞고 잘 빠지지도 않고 좋네요. 주위분들은 잘빠진다고 그러네요..


 


★★★★☆


 


 



음질:


이전부터 B&O A8을 사용해왔구요, 개인적으로 취향이 다르지만 저는 Bass즉 쿵쿵거리는 저음을 너무 좋아 합니다.  B&O A8에 비해 EarPods는 폭넓은 다양한 음역대를 들려주진 못합니다. 하지만 Bass는 A8보다 좋은듯 합니다. 개인적인 취향과 맞아 떨어진것 같습니다.


 


★★★★☆


 



 


 


 


가격대비 성능:


A8가 25만원인것에 비해 EarPods은 4만원입니다. 이런 성능대 대비 아주 우수한 음질을 들려주는건 확실 합니다.


 


★★★★★


 


 


 


기타:


B&O A8의 경우 선이 추울때 철사처럼 꽝꽝 얼어 버립니다. B&O A8가 원악 옛날기종이라 당시 이렇게 설계되지는 않은 탔도 있겠지만, EarPods는 전혀 그런게 없네요..


그리고 케이스도 이렇게 이쁘게 나오고 역시 애플 답습니다!


 


★★★★☆


 


 


 


총평:


IOS제품 뿐안 아니라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도 충분히 사용가능하며, 가격대비 성능이 아주 좋습니다. 애플답게 디자인도 혁신적이면서 이쁘네요!


 


 


 


 


 


 


 


 


[책리뷰]안드로이드 앱 성능 최적화








안드로이드 앱 성능 최적화

국내도서>컴퓨터/인터넷

저자 : Herve Guihot / 장독대역

출판 : 프리렉(이한디지털리) 2012.04.25
상세보기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로 일하면서 그동안 몰랐던 앱 성능을 최적화하기 위한 방법을 소개한 책이다.


 


ArrayList와 LinkedList의 사용범위에 따른 코드 최적화방법과 NDK를 이용한 좀더 빠른 앱을 개발하는 방법을 소개 해두었다.


또한 DB의 트렌젝션을 이용한 효율적인 DB쿼리 방법또한 좋았다.


 


그리고 모바일앱에서 가장중요한 메모리!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과 가비지컬렉션과 메모리 누수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참 잘설명 되어 있다.


 


레이아웃 최적화법및 툴을 이용한 최적화 방법, 벤치마크와 프로파일링에 대해 기술 해놓았다.


배터리 최대한 적게 사용하기등등 안드로이드 중급개발자들이 한번씩 읽어보면 좋을듯 하다.


 


요즘 폰들이 고사양이라 그 동안 막무간으로 사용해던 것에해대해 한번쯤 생각 해보고 돌이켜 볼 수 있는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라면 꼭 한번쯤은 읽어 봤으면 좋겠다.